"고등학교 가면 삽입섹스를 하자"

문영여자중학교

지역: 서울
주소 : 서울 관악구 관악로 85
전화 : 02-871-8921

서울특별시교육청

전화: 02-1396

스쿨미투 사건 개요

"고등학교 가면 삽입섹스를 하자"
공론화 시기 :

"목에 반창고는 키스마크니까 떼어라"
"나쁜 남자친구가 집보내기 전에 목에 키스마크를 만는다" 
"예쁘니까 한 번만 봐준다"
"여자들 생리기간엔 남자와 성관계를 해도 생리가 일시적으로 멈춰서 해도 된다" 
"예쁘다, 하얗고 말랑말랑하다"며 볼을 꼬집음.
"키스해봤니? 이걸 아밀라아제 섞어봤니?라고 말하는 거다"
"(체육복 갈아입는 학생을 빤히 보며)나도 남자니까 조신하게 갈아입어라"
"(앉은 학생 다리를 보며) 너 속 다보인다)"
"남자 만날 거면 배란기 때 만나라"
"다리가 매끈하고 길쭉길쭉하네~ 예전부터 다리가 참 이쁘다"
"단맛은 혀끝에서 나니까 키스는 혀끝으로 해야 한다"
"고등학교 가면 성관계를 맺자"
"섹시한 사진을 보내달라"
"사워하고 옷을 입지 않은 사진을 보내달라"
"처녀는 흰색 속옷을 입어야 첫날밤에 황홀하다"
"내가 그럴꺼면 다른 성인 여자랑 바람을 피우겠지. 너랑 만나겠니?"
"절대로 들키면 안 된다"

교사가 학생 핸드폰 사용을 빌미로 생리한다는데도 엉덩이 체벌 등 상습적 폭행 및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 성희롱 발언. 공론화 후 졸업생이 8년만에 같은 교사를 경찰서에 성추행 고발. 

2018-03-12
서울시교육청 특별감사. 
학생인권교육센터가 2~3학년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를 실시
해당 교사에 대한 직위해제 요청

오 교사 담임 반의 기간제 안 교사가 학생과 성관계한 사실로 해임. 당시 학교에서 발생한 성폭력 피해 등은 교육청에 반드시 알려야하나 이 학교 교장이었던 한 모씨는 "피해 학생의 부모가 찾아와 `아이의 2차 피해가 우려되니 사건을 무마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은폐하려고 한 게 아니라 2차 피해를 막으려 한 것"이라고 해명
  
담임이었던 오 교사는 기간제 교사와의 피해 학생 관련 사실을 알고 있는 학생들을 따로 부른 뒤 "안씨와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 최대한 자세히 말해보라", "사람이 살면서 실수할 수 있다", "이해해 주는 것이 친구의 덕목", "이 일은 절대 밖으로 새어 나가면 안 된다"며 학생들을 상대로 2차 가해. 

2019-02-01 가해교사 징역 1년 6월,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및 아동청소년관련기관 취업제한 3년

2019-02-08 가해교사 항소

2019-03-27 서울시교육청 정보공개 답변
B교사(교사 오○○, 과학)로부터 상습적인 성추행 당한 것을 8년만에 밝힘, 다른 졸업생도 “나도 당했다”는 성추행 피해 증언 잇따름. 감사실시.

정부공개청구

  • 접수번호 : 5412281
    접수일자 :
    처리일자 :
    공개여부 : 부분공개

    ㅇ 감사결과보고서 원본 : 비공개(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 제5호 및 제6호에 따라 비공개)
    ㅇ 교육청 징계요구 내용 및 처리결과 : 비공개(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 제5호 및 제6호에 따라 비공개)

    첨부파일: